2022.08.05 - 2022.08.16

'선'

연호경, 민승기, 정소혜


세명의 작가들이 모여 '선'이라는 테마로 작업하였습니다.

귀하고 각자의 개성이 뚜렷한 작품들을 많은 분들께 선보일 수 있어 너무나도 기쁜 여름입니다.

연호경 작가 노트

"한 여름의 더위에 보기에도 시원한 그릇을 만들어보려고 차가운 물을 잔뜩 머금은 청량한 선을 생각했다.

한 줄 한 줄 그으면서 처음에는 물에 번진 물감 같더니 자리를 채워갈 수록 구멍 숭숭 뚫린 모시천 같다는 생각이 든다. 바람이 느껴지니 오히려 좋아 모시천을 생각하며 그림을 그려갔다.

나에게 선은 마치 피아노 같다는 생각을 한다. 모두에게 똑같은 7개의 건반이 주어져도 새로운 노래가 나오듯이 붓을 들었다면 누구나 그리는 선은 어쩜 그리 다를까. 여러 가닥으로 그린 선을 한데 보자면 아주 예전에 그렸던 선도 보이고 지금의 선도 보인다. 이 미묘한 차이를 보며 내일 그릴 선을 생각한다."

민승기 작가 노트

"전통적인 분청과 청자색으로 현대의 공간에 어울리게 만들고 있습니다. 도자기는 만든 사람을 떠나면 쓰는 사람의 공간에서 작품이 됩니다.

정성스럽게 꾸민 곳에 잘 놓이도록 편안하면서도 감각적으로 만들고자 합니다.

그릇의 역할은 자체의 미도 중요하지만 음식과의 조화가 중요합니다.

생활자기를 신경 써서 만든 것은 식탁 위의 가치를 높일 수 있다는 점에서 보람을 느끼고 있습니다. 쓰는 사람과 어울리는 도자기를 만들고자 합니다."

정소혜 작가 노트

"우리의 옛 도자기에 새 옷을 입혀 준다는 상상으로 시작된 작업입니다. 전통도자기의 형태에 규방공예의 침 선을 소재로 한 땀 한 땀 기워내 옷을 만들 듯 도자기를 만듭니다. 전통도자기의 형태적 조형미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한국의 아름다움을 표현하고자 합니다.

천의 질감과 실의 종류, 침 선의 기법에 따라 옛 도자기는 새로운 옷을 입습니다.  천과 천을 맞붙이고 바늘과 실로 꿰매어 볼륨감 있게 원형을 만듭니다. 평면이었던 천에 볼륨이 생기면서 형태는 찌그러지기도 하고 주름이 만들어지며 의도 하지 않은 우연의 형태가 완성됩니다.

원형에 새겨진 바늘땀은 작품에 고스란히 나타나게 되고 연속적인 바늘땀은 형태를 완성해주는 기능적인 역할을 함과 동시에 장식이자 패턴이 됩니다."

*전시 기간중 판매된 온라인/오프라인 제품들은 모두 전시가 끝난 후 순차적으로 배송이 시작됩니다. 이 점 감안해주시어 주문 부탁드리겠습니다.